기사검색

포스코, 신세계 건설 시공 상업시설물에 건설 강재 2.6만톤 공급

- 지상·지하 각 8층 규모 건물에 이노빌트(INNOVILT) 제품 ‘Pos-H’ 1.1만톤 포함 후판 공급.. ‘Pos-H’ , 사이즈별 맞춤 제작 가능한 고품질 철강재

가 -가 +

조순익 기자
기사입력 2021/04/03 [02:02]

 

포스코(회장 최정우)가 신세계 건설이 시공하는 상업시설물에 건설용 후판 2.6만톤을 공급한다.

 

이는 포스코가 2012년 롯데월드타워 4.2만톤, 2014년 인천공항 제 2터미널 5.1만톤, 2017년 여의도 파크원 4.3만톤을 공급한 이후 최대 규모다. 이번에 공급하는 2.6만톤에는 프리미엄 건설자재 브랜드인 이노빌트(INNOVILT)’제품 ‘Pos-H’ 1.1만톤이 포함되며, 이노빌트 제품을 1만톤 이상 공급하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

 

‘Pos-H’는 고품질의 포스코 강판을 사용해 ‘H형강형태로 제작한 용접형강이다. 이 제품은 고철로 규격화된 사이즈만 생산하는 ‘H형강과는 달리 철광석을 녹여 생산함으로써 성분이 균일해 안정성이 높다. 또한 440여 종의 맞춤형 사이즈로 공급이 가능해 고객사는 건축물 최적화 설계를 통한 원가 절감을 실현할 수 있다.

 

신세계 건설이 시공하는 상업시설물은 지상·지하 각 8, 축구장 4개 규모인 24의 면적에 달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신세계 건설은 고품질 맞춤형 ‘Pos-H’를 건물의 골조로 적용해 기존 설계 대비 철골 사용량을 5.5% 절감하는 등 시공 경제성과 안정성을 동시에 확보했다.

 

포스코는프리미엄 건설 자재인 이노빌트 제품 공급을 통해 건설사의 선택폭을 확장시키겠다,“기존과는 차별화된 제품과 솔루션을 강건재 시장에 지속적으로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포스코는 이노빌트 제품을 건물 내외장재로 확대하는 등 신세계 건설과 전략적 협업을 강화하고, ‘Pos-H’를 선두로 국내외 강건재 시장에서 이노빌트 제품 채용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