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3월의 독립운동가, 이인정 · 송재만 · 한운석 선생 선정

-국가보훈처, 3월의 전쟁영웅 임택순 공군 대위 선정

가 -가 +

조순익 기자
기사입력 2021/03/01 [04:45]

 

 

3월의 독립운동가로 이인정 · 송재만 · 한운석 선생6.25전쟁영웅은 임택순 공군 대위를 각각 선정됐다.

 

국가보훈처는 국권 회복과 자주독립을 위해 헌신한 독립유공자와 6.25전쟁 당시 조국을 위해 헌신하신 국내외 전쟁영웅들의 희생을 기리고 알리기 위해 매년 이달의 독립운동가이달의 6.25전쟁영웅을 선정하고 있다.

 

3월의 독립운동가는 19192월 말 고종의 국장으로 상경한 지방 유림들이 서울의 3·1운동을 목격하고 돌아와 지역에서 만세시위를 추진했다. 대호지면에서는 42일 사람들을 모으기 위해 면장 이인정명의로 도로 정리를 지시하는 공문이 작성됐다. 그 다음날인 43일 직원 송재만8개 마을에 공문을 통지하고 서당 한운석애국가를 직접 작사해 인쇄했다.

 

이에 44일 앙침 대호지면사무소에 주민 약 500명이 모여 독립만세를 외치고 대형 태극기를 앞세워 정미면의 천의시장으로 이동했다. 천의시장에서 1,000명으로 늘어난 군중들은 조선독립만세를 고창하고 일경의 탄압에 저항하여 주재소를 공격하는 등의 시위운동을 전개했다.

 

‘3월의 6·25 전쟁영웅인 임택순 공군 대위는 195315일 강릉에 위치한 제10전투비행전대에 전속되어 F-51 무스탕 전투기를 조종하여 적진을 공격하는 임무를 수행하였다. 그러던 195336, 임 중위(당시)는 동부전선의 요충지로서 2년 동안 격전이 거듭되던 강원도 고성 351 고지의 방어를 돕기 위해 그의 열두 번째 전투 출격에 나섰다. 그는 351고지의 적 진지를 파괴하고 재차 공격을 위해 진입하던 중 북한군의 대공포탄에 맞아 우측 날개가 분해되는 큰 피해를 입었다. 지상에서 이를 지켜보던 전방공중통제관은 임 중위에게 탈출할 것을 조언했으나 그는 그대로 기수를 적진으로 향해 장렬히 산화하며 호국의 별이 됐다.

 

정부는 공군사관학교 출신 조종사로서 최초의 전사자가 된 임택순의 전공을 기려 1953420일 대위로 1계급 특진과 함께 을지무공훈장을 추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