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정현복 광양시장, ‘현장 중심 소통행정’ 강화

- 주요사업장 점검, 건의사항 현장 확인 등 시민의 생생한 목소리 귀담아

가 -가 +

조순익 기자
기사입력 2021/02/18 [15:53]

 

 

정현복 광양시장이 현장에서 답을 찾는 공감·소통행정인 ‘2월 제2차 현장행정의 날을 가졌다.

 

정시자은 지난 16일 오후 장애인 단기 거주시설 건립공사 현장 광영 도촌포구 어촌뉴딜 300사업 현장점검 금호동 건의사항 현장 방문 등으로 시민과 소통했다.

 

정 시장은 장애인 단기 거주시설 건립공사 현장을 방문해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일시적 돌봄이 필요한 장애인의 보호와 일상생활 등을 지원하는 장애인 단기 거주시설은 올해 4월 개소·운영할 예정으로 장애인 보호자의 돌봄 부담 완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장을 둘러본 정 시장은 추운 날씨 속에 일하는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장애인 복지욕구에 부응하는 시설로 완공되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다음으로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한 ‘2021년 어촌뉴딜 300공모사업대상지로 선정된 광영동 도촌포구를 찾아 사업계획을 보고받았다.

 

2023년까지 총 100억여 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낙후된 기반시설의 현대화로 침체된 어업을 활성화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 밀착형 생활 SOC사업이다. 정 시장은 도촌포구 어민들을 비롯한 광영동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사업을 진행할 것을 지시했다.

 

이어 금호동 건의사항 현장을 확인하며 주민들과 직접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광양제철소 은퇴자 등 장년층 남성을 위한 주민자치 프로그램 운영시설 리모델링을 요청한 주민 건의에 따라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의견을 나누며 지원방안을 모색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시민 행복이 최우선 과제이며 시민의 소리를 직접 듣고 접수된 건의사항에 대해서는 행정의 기준이 아닌 시민의 입장에서 적극 검토해 신속하게 처리하겠다, “이를 통해 시정에 대한 시민 만족도와 신뢰를 더욱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매월 2차례 현장행정의 날운영을 통해 시장이 직접 주요사업장, 민생 의견수렴 현장 등을 방문해 사업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