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주민 의원 "판결문 공개확대·수수료 제로, 민소법·형소법 개정안 발의"

박주민 의원, 사법절차 및 재판 결과의 투명성·공정성 확보하는 길

가 -가 +

손성창 기자
기사입력 2021/02/01 [00:09]

▲ 박주민 의원/연합뉴스     © 손성창

 

박주민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은평갑)과 참여연대가 28일 판결문 공개 확대를 통해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는 「민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 「형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발의된 「민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과 「형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은 공통적으로 현행 1,000원의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는 전자적 방법을 통한 판결서의 열람·복사 제도에 대해 그 목적이 공공복리의 유지ㆍ증진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그 비용을 면제하도록 했다.

 

더불어 「형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의 경우 최종 확정되지 않은 사건의 판결서까지 열람 제도 대상에 포함해 판결서의 공개 가능 범위를 더욱 넓혔다. 또한 전자적 방법을 통해 열람·복사되는 판결서 등에 대해 전자 검색이 가능한 형태로 제공하는 내용을 추가해 판결서에 대한 접근성을 높였다.

 

박주민 의원은 이번 발의안과 관련해 “사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는 사법부가 얼마나 투명하고 공정하게 운영되는지에 달려있다”며 “헌법 제109조는 재판의 심리와 판결을 공개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관련 현행법에 따르면 몇몇 예외 상황 외에는 누구든지 사건의 판결서 등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이번 개정안을 통해 사법절차 및 재판 결과의 투명성·공정성이 확보되고 국민의 기본적인 알권리가 보장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 에는 김두관, 김승원, 김영배, 김용민, 김종민, 김진애, 남인순, 류호정, 맹성규, 박성준, 소병훈, 오영훈, 용혜인, 이재정, 이탄희, 최혜영 의원이, 「형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에는 김두관, 김승원, 김영배, 김용민, 김종민, 김진애, 남인순, 류호정, 맹성규, 소병훈, 오영훈, 용혜인, 이재정, 이탄희, 최혜영 의원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국회/손성창 기자(yada7942@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